[한국경제] 국내 1호 민간운영 전시컨벤션센터 '수원메쎄', K마이스 중심으로 뜬다

작성자
caf
작성일
2020-08-07 12:39
조회
149
[한국경제 이선우기자]



1만3400㎡ 규모…23일 개관
수원역과 연결…접근성 뛰어나
신·구도심 잇는 '마이스밸리' 구축


국내 1호 민간운영 전시컨벤션센터 ‘수원메쎄’(사진)가 이달 23일 개관한다. 첫 행사는 건축·인테리어 전문 전시회인 ‘경향하우징페어’. 수원메쎄 운영회사인 메쎄이상이 주최하는 행사다.

수원메쎄 개관으로 전국에 있는 전시컨벤션센터는 16개로 늘었다. 수원시는 서울과 함께 2개 이상의 대형 마이스(MICE: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회) 시설을 보유한 도시가 됐다. 수원의 1호 센터는 지난해 4월 광교 신도시에 들어선 수원컨벤션센터다.


○16번째 전시컨벤션센터
수원메쎄의 전시장 규모는 총 1만3400㎡. 면적 9080㎡의 실내 전시장은 코엑스 1개 전시홀(1만368㎡)보다는 작고, 서울 대치동 세텍의 3개 전시홀(7948㎡)보다 크다. 행사 성격, 규모에 따라 공간을 둘로 나눠 쓸 수 있는 분할 기능을 갖췄다. 실내 전시장의 절반 크기인 4320㎡ 야외 전시장에서는 다양한 야외 전시와 이벤트가 가능하다. 센터 2층에 들어선 콘퍼런스룸은 최대 150명을 수용할 수 있는 회의시설이다.

수원메쎄의 가장 큰 장점은 접근성이다. 접근성은 더 많은 행사와 관람객 유치를 위해 전시컨벤션센터가 갖춰야 할 필수 요소 중 하나다. 수원 권선구 서둔동 옛 KCC 공장 부지에 들어선 수원메쎄는 수원역과 연결돼 있다. 수원역은 지하철 1호선과 분당선, KTX 고속철도 경부선과 호남선, 50개 노선의 버스환승센터가 있는 사통팔달 요지다. 9월 수인선 개통도 앞두고 있다. 수원역 일대는 하루 유동인구가 전국에서 여덟 번째로 많은 30만 명이 넘는다. 배성원 수원메쎄 단장은 “센터 방문객의 접근 편의를 극대화하기 위해 수원역과 버스환승센터 사이에 연결동을 별도로 설치했다”고 설명했다.


○신·구도심 잇는 ‘수원 마이스 밸리’
수원역 일대는 수원메쎄 개관으로 ‘마이스 복합단지’ 타이틀을 얻게 됐다. 노보텔 앰베서더, AK백화점, 롯데몰 등 수원역 인근 숙박, 쇼핑시설에 마이스 전문시설이 추가되면서 도시 기능이 확대된 것이다. 수원메쎄는 건립 당시부터 수원 마이스 인프라의 ‘화룡점정’으로 불렸다.
수원시는 수원메쎄 개관으로 구도심과 신도시를 잇는 ‘수원 마이스 밸리’를 구축하게 됐다. 광교 신도시 수원컨벤션센터와 구도심인 수원역 일대에 마이스 복합단지가 각각 들어서면서 경기 남부권 마이스 중심 도시의 밑그림을 완성했다.

약 10㎞ 떨어진 두 센터에서 하나의 전시회가 동시에 열리는 일명 ‘투스팟’ 전시회도 예정돼 있다. 오는 9월 대한민국 농업박람회가 수원메쎄와 수원컨벤션센터에서 동시에 열린다. 수원메쎄 측은 투스팟 모델이 각 센터의 시설 한계를 보완하고 관광, 쇼핑 등 이른바 마이스 효과를 지역 전체로 확산하는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배 단장은 “신도시와 구도심을 잇는 수원 마이스 밸리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수원메쎄와 수원컨벤션센터를 하나의 행사장으로 사용하는 투스팟 행사를 늘려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 바로 보러가기(클릭)